교육부 "후베이성 방문 학생 전수조사…개학 연기 고려 안 해"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湖北)성을 다녀온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을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다만 일괄적인 개학 연기는 아직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28일 오전 박백범 차관 주재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과 영상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뉴시스]

교육부에 따르면, 시·도 교육청은 최근 후베이성을 방문한 학생이나 교직원, 학생과 동행한 학부모 등에게 귀국일 기준으로 최소 14일 동안 자가 격리하도록 요청할 방침이다. 자가격리 인원에 대해서는 학교별 전담자를 지정해 의심 증상이 있는지 등 상황을 수시로 체크하기로 했다.

개학 연기와 관련 교육부 관계자는 "개학 연기 등 전국 학교에 대한 일괄적인 대응은 보건 당국과 협의가 필요하며, 아직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각 학교의 장이 지역 상황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학사 일정을 조정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선 학교에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보급하도록 재해 특별교부금 지원을 검토할 방침이다. 방학 기간에 돌봄교실을 운영하는 학교에 대해서는 감염병 예방·대응 태세를 점검토록 했다. 교육부는 또 졸업식 등 단체행사를 추진할 경우 강당에 대규모로 모이기보다는 학교에서 판단해 가급적 소규모 행사로 진행하고,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도록 각 학교에 당부할 계획이다.

박백범 차관은 부교육감들에게 "이번 주부터 학교 개학이 이루어지므로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감염병 예방 강화와 신속한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감염병 대응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