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에 전세계 금융시장 '공포'…당국 '긴급회의'

미국, 일본 증시 우한 폐렴 우려에 하락…금융위·한은 점검 나서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이 요동치는 가운데, 설 연휴 마지막날 금융과 통화당국이 이에 대비하기 위한 긴급 회의를 개최했다.

27일 금융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금융시장 점검을 위한 내부 회의를 개최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조성우 기자]

설 연휴기간 중 중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에서 우한 폐렴 환자가 늘어나면서 동 질병의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국에 이어 일본에서도 주가와 금리가 상당폭 하락하는 등 국제금융시장이 우한 폐렴 확산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다우존스 산업지수는 0.58% 하락했고, 27일 일본 닛케이지수는 2.03% 급락했다. 미국과 일본의 10년물 국채금리는 각각 5bp, 2bp씩 떨어졌다.

금융위는 과거 바이러스가 확산되었을 당시 국내외 경제 및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최근의 바이러스 확산 상황과 이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에 미칠 수 있는 영향 등에 대해 점검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국내 확산 정도나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필요 시 시장안정 조치, 피해 분야에 대한 지원 등이 신속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한국은행도 오후 2시 '금융 경제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국제 금융시장 및 국내 영향을 점검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우한 폐렴의 전개상황에 따라 국내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질 수도 있다"며 "경계감을 가지고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모니터링하면서 국내 경제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점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