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길 정체, 오전 11∼12시께 절정…"서울→부산 8시간 10분"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설 연휴 첫날인 24일은 귀성인파가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가 매우 혼잡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귀성 방향 고속도로가 종일 붐비는 가운데 오전 11시∼12시 정체가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7시∼8시께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뉴시스]

이날 전국 예상 교통량은 461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46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33만대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전 10시 요금소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7시간 50분 △서울~대전 3시간 30분 △서울~대구 6시간 20분 △서울~강릉 4시간 20분 △서울~광주 5시간 50분 △서울~목포 6시간 10분 △서울~울산 7시간 30분 등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6시간 △대전~서울 2시간 20분 △대구~서울 4시간 20분 △강릉~서울 2시간 40분 △광주~서울 3시간 40분 △목포~서울 3시간 40분 △울산~서울 5시간 40분 등이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연휴가 다소 짧은 편이어서 교통량이 일부 몰리는 모습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상행의 경우에도 정체가 평소 일요일보다는 밀리는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