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5G 확대…화웨이 재도전 성공할까

28GHz 및 SA 장비 공급 준비 완료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이동통신 3사가 상반기 중 5G 독립모드(SA) 도입 및 28GHz 대역 상용화에 나서면서 관련 네트워크 장비업체 공급 경쟁도 치열할 전망이다.

기존 5G 장비 업체가 유리한 입지를 가져갈 것으로 예상되면서 앞서 SK텔레콤과 KT에서 선택받지 못한 화웨이가 이번에는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통3사는 상반기 중 5G 28GHz 주파수 대역 기지국 구축을 위한 장비공급제안서(RFP)를 각 장비 업체에 발송할 계획이다. 아울러 독립모드(SA) 도입을 위한 장비 교체에 필요한 수급 계획도 마련중이다.

통신 장비는 기존 장비와 호환성으로 인해 후발업체의 경우 초기 진입 장벽이 높다. 가령 4G LTE 때 특정 지역에 설치된 장비 및 사업자가 5G에서도 그대로 갈 가능성이 큰 것.

실제로 SK텔레콤의 경우 LTE 무선 장비의 경우 수도권과 충청 지역은 삼성전자를, 전라와 강원은 노키아를, 경상 지역은 에릭슨 장비를 배치했다. 5G 무선장비 역시도 비슷한 배치 현황을 보이고 있다.

다만 각 장비업체의 기술 고도화 및 공급 역량 강화로 이같은 제약도 단계적으로 해소되고 있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KT의 경우 LTE 무선장비의 경우 수도권과 부산, 울산 지역에 삼성전자를, 충남과 전라 지역에 노키아를, 강원과 충북, 경상 지역은 에릭슨 장비를 배치했으나 5G에서는 수도권과 강원, 충남, 경남 지역에 삼성전자 장비를 확대했다. 또 전라와 제주까지도 노키아와 삼성전자를 병행 배치한 바 있다.

LG유플러스 역시 LTE 무선장비의 경우 수도권에는 화웨이를, 충청과 전라에는 삼성전자를, 수도권과 경상지역에 노키아 등의 장비를 배치했으나 5G에서는 화웨이 비중을 늘린 바 있다.

특히 5G 독립모드(SA)의 경우 이통 3사가 이종 장비간 상용망 통신에 성공하면서 서로 다른 장비 사업자의 장비를 교차 적용할 수 있게 된 것도 주목할만한 대목.

제 2 장비업체 선정 가능성에 업계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LG유플러스에만 장비를 공급했던 화웨이로서는 저변 확대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또 28GHz 대역에 5G 무선장비를 공급한다면 SA 고도화를 위한 유선장비 교체 수요까지 노려볼 만 하다.

5G SA 장비 도입 역시 향후 네트워크 고도화에 따른 무선장비 공급 확대를 기대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이를 겨냥, 화웨이 역시 한국의 5G 고도화에 따른 장비 로드맵을 모두 완성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멍 샤오윈 한국화웨이 CEO는 5G SA 관련 "화웨이의 5G 기술은 이통3사 모두 앞서 (5G NSA 장비 도입 관련) 내부 평가와 테스트를 상세히 진행해 잘 알 것"이라며, "이통3사 모두 SA 준비단계에 접어든 가운데 가성비가 뛰어나고 높은 성능의 화웨이 장비로 한국의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자신한 바 있다.

또 28GHz 대역 5G와 관련해서도 "기지국 등 솔루션 공급 준비는 이미 마쳤다"고 강조했다.

한편, 화웨이는 지난해 5G 네트워크 시장에서 점유율 30%로 전세계 1위 사업자로 입지를 다졌다. 첫 상용화에 성공한 한국에 대한 투자도 늘리고 있다. 첫 5G 오픈랩을 연 한편, 올해는 R&D센터 건립을 검토 중이다. 화웨이가 지난해 한국에서 구매한 칩셋과 디스플레이 등 구매액은 총 13조원으로 미국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