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대한신경정신의학회, 공익제보·부패신고자 위한 의료지원 강화 업무협약 체결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박용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공익제보·부패신고자를 위한 의료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교육청에 공익제보 및 부패신고를 한 이후 겪고 있는 고통으로 인해 정신의학적 치료가 필요한 공익제보자는 앞으로 서울시교육청 공익제보센터에 상담 및 의료지원 신청을 요청하면 된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조 교육감은 "공익제보 및 부패신고 이후 불이익처분 또는 각종 스트레스로 인해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는 제보자가 제대로 된 의료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적극적인 보호 행정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세희기자 ksh100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