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2천억원 규모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R&D 시동

사업단장 공모, 공청회 개최 등 준비작업 본격화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지난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총1조2천억원 규모의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이 올해부터 시작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 공동 주관부처는 지난 8일 연구개발사업단(법인)을 대표할 단장 공개모집 절차에 나선 데 이어 21일 산학연병 전문가들이 참석한 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사업착수를 위한 준비작업에 나섰다.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6년간 총 1조1천971억원(국고 9천876억원, 민자 2천95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 연구사업으로 부처간 칸막이를 없애 연구개발(R&D) 결과물의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범부처 사업으로 추진됐다.

기술개발→제품화→임상·인허가에 이르는 전주기 연구개발을 지원해 시장에서 실제로 필요로 하는 의료기기를 개발한다는 목표로 ①글로벌 경쟁력 확보 제품 개발 ②4차 산업혁명 및 미래의료환경 선도 ③의료공공복지 구현 및 사회문제 해결 ④의료기기 사업화 역량강화 등 4개 목적사업으로 구성됐다.

정부는 3월까지 사업단장 선임 등 법인 설립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법인을 대표할 사업단장(전임)은 현재 공모절차가 진행중이다. 법인 설립이 완료되면 세부과제에 대한 상세기획, 과제 공고·선정 등을 거쳐 7월부터는 사업을 개시할 계획이다.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 공청회가 21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렸다. [과기정통부]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