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안위성 2B호 발사 D-30, 과기부 "이상無"

2월 19일 발사 준비 순조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세계 최초로 발사되는 정지궤도 환경관측 위성인 '천리안위성 2B'호가 발사장인 기아나 우주센터에 도착해 발사준비 작업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밝혔다.

천리안위성 2B호 발사를 한 달 앞둔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5일 대전 항공우주연구원을 출발한 천리안위성 2B호는 6일에 항공운송을 통해 남미 기아나 우주센터에 무사히 도착"했으며 "위성본체 및 환경·해양탑재체에 대한 정밀 점검을 통해 모두 정상상태임을 확인했고, 발사체(Ariane-5)와도 원활하게 접속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아나 공항에 도착한 천리안위성 2B호 [과기정통부 제공]

현지에 도착한 항우연 연구진은 현재 위성의 배터리와 추진계에 대한 집중 점검을 수행하고 있으며 2월초까지는 현지에서 최종점검을 수행하고, 이후 발사체에 위성을 탑재할 예정이다.

또 발사 1주일 전에 발사 리허설을 수행하고, 발사 2일 전에 발사대로 이송해 2월 19일에 발사할 예정이다.

항우연 연구진들이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천리안 위성 2B호의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천리안위성 2B호는 세계 최초로 정지궤도에서 환경관측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설계된 위성으로 동아시아 지역의 미세먼지와 미세먼지 유발 물질들을 주간 상시 관측해 국외 유입 미세먼지의 진원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한반도 해역의 녹조와 적조, 유류유출 등 해양오염물질을 관측하기 위한 해양관측장비도 탑재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천리안위성 2B호가 적기에 개발돼 미국, 유럽과 함께 글로벌 환경감시체계 구축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 향후에도 전지구적 환경감시와 재난대응 등에서 우리나라가 주요한 역할을 해나갈 수 있도록 위성개발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