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ICT 수출, 전년대비 19.7% 감소한 1천769억달러


올해는 반도체 단가상승 등 수출 회복 전망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지난해(2019년) 정보통신기술(ICT) 부문 수출액이 전년대비 19.7% 감소한 1천769억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수입은 1천084억달러로 무역수지는 685억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해 ICT 수출은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폰 등 3대 주력 품목 시장 정체 및 중국 등 글로벌 전반의 경기 둔화, 기저효과 등으로 19.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2월 수출액이 전년 동월대비 9.5% 감소한 144억1천만달러를 기록, 감소율이 한 자리 수로 줄어들긴 했으나 일년 내내 이어진 큰 폭의 수출감소세를 만회하지는 못했다.

연도별 ICT 수출액(단위:억달러) [산업통상자원부]

품목별로는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가 전년 대비 25.7% 감소한 951억6천만달러를 기록했으며 디스플레이(218억4천만달러, 21.3%↓), 휴대폰(120억달러,17.8%↓)등 3대 주력 품목이 모두 부진했다.

반면 2차 전지(74억2천만달러, 2.7%↑), TV(30억6천만달러, 85.8%↑, 부분품 포함), 컴퓨터(19억8천만달러, 28.9%↑, 주변기기 제외) 등 일부 품목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중국(홍콩포함, 867억8천만달러, 27.3%↓), 베트남(271억6천만달러, 2.6%↓), 미국(183억8천만달러, 10.5%↓) 등 주요국 수출이 모두 감소했다.

2019년 ICT 주요 품목 수출액 및 증감률 [산업통상자원부]

정부는 올해 ICT 수출은 글로벌 ICT 시장의 성장세와 전년도 기저효과 등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 수출의 기저 효과와 데이터센터, 스마트폰 등 수요 증가에 따른 단가 상승이 예상되며, 파운드리 등 시스템반도체도 지속 성장해 올해 ICT 수출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