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첸, 삼성전자 출신 박재순 신임 대표 선임

해외 시장 공략 박차…기존 이대희 대표이사는 지주회사로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쿠첸이 삼성전자 출신의 박재순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존 이대희 대표이사 사장은 지주회사인 ㈜부방 부회장으로 취임했다.

박 신임 대표이사는 지난 1983년 삼성전자에 입사했다. 이후 오스트리아 빈 지점장을 포함한 해외시장개척 및 수출업무를 담당했고, 해외 관련 인사 및 인사 지원업무를 담당하기도 했다. 2004년부터는 캐나다 법인장, 미국 CE(소비자가전)부문장, 한국총괄, 중국총괄 및 생활가전 전략 마케팅 팀장을 역임했다.

[출처=쿠첸]

쿠첸 관계자는 "박재순 신임 대표이사는 영업을 비롯해 인사, 지역총괄 등의 다양한 업무를 통해 경영 전반에 대한 경력을 쌓아 왔다"며 "국내뿐만 아니라 여러 해외 시장의 전품목 영업 마케팅 및 현지경영을 두루 경험하면서 삼성전자 성장에 일조했다"고 말했다.

쿠첸은 박 대표이사 영입으로 국내 대표 프리미엄 주방가전기업으로서 다시 한 번 입지를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박 대표이사가 해외시장 개척, 글로벌 조직 운영 등에 능력을 갖춘 만큼 국내 매출 중심의 경영 전략을 넘어서 해외 시장 확대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박 신임 대표이사는 "쿠첸은 밥솥뿐만 아니라 생활 트렌드 변화에 맞춰 전기레인지, 유아가전, 로봇쿠커 등 혁신적인 제품을 출시하며 국내 주방가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지난 30여년간 전자업계에서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쿠첸이 프리미엄 주방가전기업으로서 국내 및 해외 시장에서 확실히 입지를 굳힐 수 있도록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동건 부방그룹 회장의 큰아들인 이대희 전 대표이사는 ㈜부방에서 신규 사업 개발 및 추진 업무를 집중적으로 담당하며 신성장동력을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