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 "타다 택시로 편입되면 택시가 피해"

대통령 언급 하루 만에 SNS로 타다·택시 각각 혁신 필요 강조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타다'를 운영하는 이재웅 쏘카 대표가 타다나 카카오가 택시 면허 체계로 편입되면 택시가 피해를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웅 대표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타다가 택시면허체계로 들어가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이고 오히려 기존 택시가 큰 피해를 보게 된다"며 "타다나 카카오가 효율화된 법인택시가 돼 요금은 싸게 받고 정부 유류보조금도 받으면서 기술을 결합해 경쟁하면 기존 개인택시는 빠르게 도태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매년 수천억의 보조금을 투입하면서도 이용자, 기사, 사업자 모두 행복하지 않은 실패한 택시정책으로 모빌리티 산업을 강제 편입시키려는 정책은 모빌리티 산업, 택시, 국민 모두에게 도움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재웅 쏘카 대표

이 대표는 카풀, 타다 논란에도 불구하고 서울개인택시 매출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정보공개청구를 해본 결과 작년 12월 서울개인택시는 한달동안 약 1천740억원으로 역대최고 매출을 올렸다"며 "1년 전체로 봐도 택시요금 인상여파로 매출이 전년보다 줄어든 2월을 포함해도 역대 최고인 약 1조9천3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말했다.

이어 "택시업계가 어렵다고 주장하던 2018년, 혹은 타다때문에 피해를 입는다 주장하던 지난해 모두 서울택시 매출은 견조하게 성장했다"며 "택시업계의 일방적인 주장만 받아들여 타다가 택시에 피해를 입힌다고, 택시시장을 빼앗고 있다고 가정한다"고 꼬집었다.

이재웅 대표는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 발언을 거론하며 타다와 택시가 각각 혁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은 기존 택시하던 분들의 이익을 최대한 보장하면 타다와 같은 새로운 혁신적인 영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며 "이미 이익이 최대한 보장된 택시는 택시대로 혁신해 더 많은 이익을 만들고, 타다는 타다대로 교통약자를 포용하면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국민 편익이 전체적으로 증가하도록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