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투팜, '스노우팜픽' 서비스 정식 론칭…PC·스마트폰으로 영화 현장 관리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오투팜(주)이 PC와 스마트폰으로 영화 제작의 모든 프로덕션 과정을 관리할 수 있는 ‘스노우팜픽’ 정식 버전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스노우팜픽(Snowpalm Pic)은 영화 및 영상 프로덕션의 기획에서부터 작품의 완성에 이르기까지 수행하는 수많은 업무들을 위한 최적화된 기능을 PC과 모바일 기기를 통해 지원한다.

스노우팜픽의 문서 작성 및 데이터 분석 및 연동 기능은 기존의 시나리오 분석 자료들을 엑셀에 입력하고, 이를 토대로 일일이 관련 자료들을 생성하던 복잡하고 비효율적인 방식을, 단 하나의 솔루션을 통해 장면 분석표에서 부터 촬영계획표에 이르기까지 모든 필요 데이터를 자동으로 연동하여 필요한 문서와 자료를 손쉽게 생성할 수 있다. 또한, 기존 작업 방식을 고수하는 구성원을 위해 장면 분석표와 촬영계획표의 엑셀 내보내기 기능도 함께 제공한다.

‘스노우팜픽’

스노우팜픽은 수많은 문서와 자료들을 단순하게 이메일과 클라우드 서비스, 밴드, 카카오톡 등을 사용하여 공유하고 커뮤니케이션 하던, 관리가 힘들고 보안에도 취약했던 기존의 업무 형태를 웹과 모바일을 통해 언제든지 공유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해주며 각종 파일과 이미지, 동상에 이르는 모든 자료들을 상호 연동하여 사용할 수 있다.

오투팜(주) 홍성윤 대표이사는 “스노우팜픽은 국내 최초로 웹과 모바일로 영화 제작 프로덕션의 모든 데이터를 생성부터 공유, 관리 및 수정할 수 있고 이를 실시간으로 연동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이를 통해 영화 제작에 참여하는 모든 창작자들에게 쉽고 효율적인 업무 환경을 제공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스노우팜픽은 영화 제작의 효율성을 높여 나날이 치솟는 제작비의 혁신적인 절감과 산업 종사자들의 업무 만족도 상승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 기대하며, 추후 회계, 근무시간 관리 등의 다양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현재, 스노우팜픽은 영화 외에 드라마 및 각종 영상물의 제작에도 사용이 가능하며, 추후 이벤트 및 무대 공연 등의 프로덕션에도 사용이 가능할 수 있도록 추가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스노우팜픽은 2년간의 기획과 1년간의 베타 테스트를 거쳐 이용자 편의성을 최대화하여 모든 기능을 개선한 정식 서비스를 올해 1월 정식 론칭하여 그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현재 한국어, 영어, 러시아어로 서비스를 시작하였으며 연내 중국어, 일본어, 인도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언어 서비스도 진행한다.

현재 스노우팜픽은 웹과 모바일을 통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웹은 홈페이지를 통해 로그인 후 사용할 수 있으며, 모바일은 앱스토어에서 ‘스노우팜픽’ 또는 ‘snowpalm pic’을 검색하여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다.

김세희기자 ksh100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