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장애 연기 의혹' 아임뚜렛, 유튜브 복귀?…채널명 변경 코스프레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틱장애 연기 의혹' 논란으로 대중의 공분을 산 유튜버 아임뚜렛(본명 홍정오)이 유튜버 채널명을 '젠이뚜'로 바꾸고 새로운 채널을 개설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아임뚜렛이 유튜브 방송에 복귀하려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15일 '젠이뚜'라는 이름의 유튜브 채널을 들어가면 금발가발과 서클렌즈를 착용하고 화장을 한 '아임뚜렛'이 코스프레 차림을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아임뚜렛이 인기만화인 '귀멸의 칼날', '젠이츠' 코스프레를 한 것 같다는 추측을 내놨다. '젠이뚜'라는 채널명 역시 '젠이츠'에서 변형한 것으로 보인다.

투렛증후군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던 ‘아임뚜렛’이 다시 새로운 채널을 개설하면서 네티즌들은 ‘정체성을 바꿔 재기를 노리는 것 아니냐’는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현재 투렛증후군을 연기했던 영상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최근 아임뚜렛과 중학교 동창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한 네티즌이 댓글을 통해 아임뚜렛이 정상인이라고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아임뚜렛이 비장애인이나 틱장애를 가진 척 연기를 하며 영상을 올린다는 게 그의 주장이었다.

논란이 확산되자, 아임뚜렛은 학창시절에는 증상이 심하지 않았으나 최근 증상이 심해졌다고 해명하며 연기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처방전과 복용하는 약 내역을 공개하기도 했다.

아임뚜렛은 "증상이 있는 것은 맞지만 그 증상을 과장한 것은 사실"이라며 "그 점에 있어선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그는 "앞으로는 치료에 집중하겠다"면서 사과 영상 이외에 모든 영상을 내렸다.

자신의 음원과 관련해서는 "제가 발매한 음원이 맞다. 해당 음원을 발매할 때 라운지바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어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이 녹음해 발매한 것이지, 래퍼로 활동한 것은 아니다"며 "가사도 내가 쓴 것이 맞다. 그 가사를 썼다는 것이 밝혀질까 두려워 회피를 하다 보니 의혹이 커져 논란이 많이 생긴 것 같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유튜브를 통해 수천만원을 벌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적은 돈은 아니지만 2000만원 벌었다"며 "수익 창출이 늦게 돼 이전 조회수는 수익으로 책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가 공개한 수식은 7998.96달러(약 934만9000원)이었다.

아임뚜렛은 틱 장애라고 부리리는 투렛 증후군을 앓고 있다며 유튜브에 일상을 공개해 주목을 받은 유튜버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