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설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320억원 조기지급


8일 앞당겨 설날 전인 오는 22일 조기 지급키로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자재공급협력사의 사기진작 및 경영안정화를 위해 약 32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 및 기성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지급되는 납품대금은 오는 30일 지급 예정인 대금으로, 8일 앞당겨 설날 전인 오는 22일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상황이 개선되자 지난 2018년 추석이후 매 명절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해 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몇 년간의 혹독한 경영정상화 노력을 통해 신용등급 상승, 부채비율 개선 등 재무적 관점에서 경영정상화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세계 경제의 성장률 둔화에 따른 시황의 불확실성, 수익성 악화 등 대내외적으로 난관들이 산재해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협력사의 경영안정화가 모회사의 경영안정화로 이어진다는 믿음으로 이번에도 납품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며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