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올해 중고차 시장 트렌드…대형차·그랜저 선호↑

여성·밀레니얼 세대 고객↑…중고차 시장 신뢰도 역시 상승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케이카가 올해 중고차 시장 트렌드를 예측한 결과 대형차에 대한 소비자의 선호 확대와 현대자동차 '그랜저'의 독주가 두드러졌다.

케이카는 2020년 경자년 쥐띠 해를 맞아 '5G(쥐)'를 키워드로 선정하고 다섯 가지 주요 시장 흐름 전망을 13일 밝혔다. 지난해 케이카 직영점과 홈서비스에서 판매한 중고차 데이터 분석을 통해 올해 중고차 시장 트렌드를 예측한 결과다.

먼저 소비자들의 대형차(Grand) 구매 선호가 확대됐다. 케이카의 지난해 판매 데이터 기준 국산 대형SUV는 전년 대비 약 27.6% 증가했다. 대형 세단 역시 29.3% 증가를 기록했다. 또한 국산과 수입 베스트셀링카 10위권 내에 기아자동차의 '올 뉴 카니발', '올 뉴 쏘렌토'와 포드의 '익스플로러' 등이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케이카는 최근 신차 시장에서 대형 SUV 신모델 출시가 활발해짐에 따라 향후 대형 중고차 매물도 다양해지고 그 규모도 늘어 구매를 원하는 소비자 선택 폭이 넓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중고차 시장에서 '그랜저(Grandeur)'의 독주도 지속됐다. 케이카 연간 판매 데이터에 따르면 '그랜저HG'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국산과 수입차를 통틀어 5년 연속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올해는 HG의 후속 모델인 'IG'가 새롭게 중고차 베스트셀링카로 등극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16년 11월 처음 선보인 IG는 중고 매물로 공급이 많아지는 기준점인 출시 3년을 넘겼다. 지난 달에는 부분변경 모델 '더 뉴 그랜저'가 출시돼 IG 공급과 수요는 확연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성 고객의 지속적 증가(Gender Balance)도 눈에 띈다. 여성들의 경제력 상승과 세컨드카 보유 가구 증가 등으로 중고차 시장에서도 여성 고객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여성 고객 비중은 전년대비 0.4%p 소폭 상승한 22.4%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들은 비교적 적은 유지비와 크기를 이유로 운전이 쉬운 경차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는만큼 신차 시장 대비 경차 비중이 큰 중고차 시장에서 여성 고객 비중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여성고객의 국산 베스트셀링카 1위부터 4위까지는 쉐보레 '스파크', 기아차 '올 뉴 모닝', 쉐보레 '더 넥스트 스파크', 기아차 '더 뉴 모닝' 등이 차지했다.

[사진=케이카]

케이카는 또 밀레니얼 세대로 불리는 20대 젊은층에서 첫 차로 중고차를 선택하는 소비자가 많아질 것(Generation Balance)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케이카에서 차량을 구매한 20대 고객 비중은 약 22%로 전년도 비중 10%대비 2배 이상 크게 늘었다. 특히 20대는 실용성이 뛰어난 준중형차와 경차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20대 베스트셀링카는 현대자동차 '아반떼 AD', 기아차 'K3', 쉐보레 '더 넥스트 스파크', 현대차 '아반떼 MD', 쉐보레 '스파크' 순이었다. 이 가운데 'K3'는 전 세대 가운데 유일하게 20대에서만 TOP5 순위에 올라 젊은층에서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한 모델임을 입증했다.

마지막으로 최근 중고차 시장 성장 배경에는 고객의 신뢰(Guarantee)를 얻으려는 각계의 노력이 있었다. 지난해 케이카 전체 구매 고객 가운데 품질보증 서비스 '케이카 워런티(KW)' 이용 고객 비중은 전년대비 5%p 늘어난 43%로 중고차 시장에서는 신뢰할 수 있는 애프터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의 필요성과 기대심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카는 '3일 책임 환불제', '3D 라이브 뷰' 도입 등으로 소비자 신뢰를 높여왔다.

정인국 케이카 대표이사는 "해가 지날수록 소비자가 안심하고 합리적인 가격에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어 중고차 구매 고객은 향후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격변하는 중고차 시장에서 끊임 없는 서비스 혁신으로 고객 신뢰와 업계 리더십을 확보하는데 주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황금빛기자 gol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