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벤처스, 헬스케어 기업 '세나클소프트' 30억 투자

EMR 혁신 기대…SKT T전화 주역 위의석 대표 등 구성원 역량 높이 사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카카오벤처스는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세나클소프트에 투자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카카오벤처스는 뮤렉스파트너스, 개념원리로 등과 함께 세나클소프트에 30억원을 투자했다.

세나클소프트는 클라우드 전자의무기록(EMR)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이다. 네이버 검색광고 사업, SK텔레콤 T전화 서비스 등을 성공시킨 플랫폼 비즈니스 전문가 위의석 대표를 비롯해 네이버, SK텔레콤, 페이스북 등 ICT기업에서 실력을 검증받은 IT전문가들이 의기투합하여 설립한 회사다.

위의석 세나클소프트 대표 [카카오벤처스 ]

이번 투자 유치 과정에서도 구성원들의 전문성 및 우수성이 주요 투자 포인트로 작용했다.

위의석 세나클소프트 대표는 "세나클소프트의 목표는 의사 등 전문 의료인과 환자, 일반 사용자 모두가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양방향 헬스케어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라며 "그 실현을 위한 첫 단계로 클라우드 기반 EMR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는 "EMR 시장은 비효율과 불편함이 오랫동안 존재했던 것에 비해 혁신이 일어나지 않았던 영역"이라며 "최근 도입된 EMR인증제 등 EMR 혁신을 위한 정부의 의지가 명백해보이는 상황에서, 뛰어난 서비스 개발력과 실행력을 갖춘 세나클소프트가 EMR 사용성의 개선,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디지털 헬스케어의 새로운 가치 혁신을 제공할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