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규 라이엇게임즈 한국대표, 지병으로 별세

원인 간암으로 알려져…건강 악화에도 업무 책임 다해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라이엇 게임즈는 박준규 대표가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9일 공식 발표했다. 사망 원인은 간암으로 알려졌다.

박준규 대표는 KPMG 및 CJ E&M 글로벌 사업팀을 거쳐 2014년 라이엇 게임즈에 합류, 2015년부터 퍼블리싱 조직 전체를 총괄하다가 지난해 1월 1일 한국 대표로 취임해 리그 오브 레전드(LoL) 및 각종 신작 공개·서비스와 LoL e스포츠 진행을 주도했다.

박 대표는 지난 해 간암이 발병해 계속 투병 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2019년 말까지 업무 책임을 다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엇게임즈는 박준규 대표가 이날 건강 악화로 별세함에 따라 대표이사직을 퇴임했으며 외 사항은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한국대표 [사진=라이엇게임즈]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