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충격 폭로…"여배우 A씨 이간질·텃세로 왕따 당했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고은아가 신인시절 촬영 현장에서 겪은 여배우 A씨의 지능적 이간질과 텃세로 인해 왕따를 당했었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아이돌 그룹 엠블랙의 멤버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에는 '이 정도일 줄 몰랐죠? 배우들의 기 싸움'이란 제목으로 누나 고은아와 출연한 영상이 게재됐다.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고은아는 과거 한 영화에서 큰 역할을 맡았고, 현장 스태프들과 잘 지내며 촬영을 이어가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고은아는 "어느날 갑자기 스태프들이 나를 피했고, 배우들도 나를 멀리 하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한 스태프를 붙잡고 이유를 묻자 스태프는 '고은아씨가 평소 배우와 스태프 뒷담화를 하고 다니는 소문이 돌았다'며 '한 여배우가 전한 말'이라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은아는 "현장에서 내가 분위기 메이커였다"며 "이를 시샘한 어떤 여배우가 벌인 텃세"라고 주장했다. 그는 "끝내 (그 여배우에게) 사과는 받지 못했다"며 "그게 누구인지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고은아의 동생 미르는 "텃세 문화는 바꾸기 힘들다"며 "내가 그 위치가 되었을 때 안 하는 방법 뿐"이라고 말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