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변창흠 LH 사장 "글로벌 비전 갖고, 양극화 해소"


3기 신도시 등 공공부문 건설투자 활성화 선도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사장은 2일 진주 LH 본사에서 개최된 시무식에서 올 한해 적극적인 투자확대를 통해 정책과제 추진과 경제활력 제고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또 청년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고, 우리 사회의 양극화를 해소하는 데 경영의 역점을 두겠다고 했다.

변 사장은 올해 경제성장률이 다소 개선될 전망임에도 불구하고 건설부문은 여전히 투자위축이 우려되고 있음을 환기했다. 변 사장은 "지난해보다 38% 증가한 24조9천억원의 사업비를 차질 없이 집행해, 경제활성화의 힘찬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3기 신도시 광역교통대책 조기 이행과 주택 공급일정 단축에 박차를 가해 건설투자 활성화를 적극 뒷받침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변 사장은 저출산 심화로 인구절벽이 현실화되고 있음에 따라, "취업난과 주거비 부담, 육아문제 등의 부담으로 힘들어하는 젊은 층에게 새로운 꿈과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임대주택과 창업지원시설 등을 결합해 청년들에게 안정된 주거와 일자리를 제공하고, 첨단산업공간 조성과 해외사업 확대 등을 통해 미래성장동력 구축에도 힘쓰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3기 신도시 내 국공립 유치원 확충 등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에 각별한 노력을 당부했다.

변창흠 LH 사장. [사진=LH]

이어 "우리 사회의 통합과 건강한 발전을 위협해온 양극화 해소에 적극 앞장서겠다"는 뜻도 전했다. 일용직 근로자, 홀몸어르신 등 1인 취약가구에 대한 주거안정과 자활지원 노력을 강화하고, 택지보상 시에도 취약계층의 재정착과 생계대책에 심혈을 기울이는 등, 전 사업부문에 걸쳐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와 포용을 실현해나갈 것을 다짐했다.

변 사장은 사회·경제·기술 환경의 변화와 국민의 높아진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주거복지, 도시재생, 지역개발 등 다양한 사업들을 융·복합한 창의적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지자체, 민간기업, 전문가 등과 연계해 실행시키는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국민이 체감하고 세계가 공감할 수 있는 수준 높은 성과들을 창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LH는 신년사 내용을 구체화해 이달 중 본사와 지역본부별 업무계획 보고를 완료하고,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김서온 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