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동·아프리카 지역 스마트폰 점유율 1위 유지

100달러 이하 저가 스마트폰 위주로 운영…삼성전자도 저가형 모델 인기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가 중동·아프리카 지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며 강세를 이어갔다. 중저가형 제품인 '갤럭시A 시리즈'의 호조에 힘입어서다.

31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해당 시장에서 29%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 지역에서 가장 강세를 보인 제품은 '갤럭시A 시리즈'였다. 올해 이 지역 삼성 스마트폰 매출의 80%를 차지했다. 특히 갤럭시A10과 갤럭시A20 코어가 베스트셀러 모델로 올라섰다.

2위는 중국 스마트폰 업체인 테크노다. 테크노는 점유율 9%로 화웨이를 간발의 차로 따돌렸다. 최근 테크노는 나이지리아에 최초의 플래그십 매장을 오픈했고, '스파크 3(Spark 3)'와 '팝 2 파워(Pop 2 Power)'가 베스트셀러 모델에 올랐다.

[출처=카운터포인트]

테크노와 화웨이의 뒤를 이어 아이텔, 인피닉스가 각각 4, 5위에 올랐다. 테크노와 아이텔, 인피닉스는 모두 중국 '트랜션 그룹'이 보유한 업체들로 주로 저가 스마트폰을 많이 생산한다. 반면 샤오미, 오포, 비보 등 다른 스마트폰 시장에서 순위권에 이름을 많이 올리는 업체들은 이 지역에서는 5위 안에 들지 못했다.

실제로 중동·아프리카 지역은 저가 제품이 득세하는 지역인 만큼, 100달러 이하 가격대의 제품이 전체 스마트폰 시장의 55%를 차지하고 있다. 반면 400달러 이상의 제품은 비중이 6%에 불과했고 그나마 사우디아라비아, UAE 등 일부 국가 위주로 매출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3분기 중동·아프리카 지역의 전체 스마트폰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2% 증가하는 데 머물렀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성장성 둔화에는 나이지리아, 이집트, 남아프리카 등 중동아프리카 지역 주요 국가들의 경제적 위기 및 규제로 인한 여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동·아프리카 지역에서 3분기 전체 휴대폰 판매량 중 스마트폰이 차지한 비율은 63%다. 나머지 37%는 피처폰이 차지했다. 피처폰은 아이텔, 테크노, 노키아 HMD 등이 주요 업체들이다. 카운터포인트는 높은 데이터 및 기기 비용, 디지털 문맹 등의 문제들이 겹치면서 피처폰에서 스마트폰으로의 전환이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고 짚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