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무역' 강조한 文대통령…日 수출규제 우회 비판

"자유무역, 미래 불확실성 낮추는 안정장치…기업 활동 도와야"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한·일·중 협력 방안으로 자유무역질서 강화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신산업 육성 협력, 동북아 평화를 위한 협력 등 3가지를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중국 청두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3국 경제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 "우리는 글로벌 저성장과 보호무역주의의 파고를 함께 넘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가장 먼저 자유무역질서 강화를 언급, "자유무역은 기업이 서로를 신뢰하고 미래의 불확실성을 낮추는 안전장치"라며 "자유무역질서를 수호해 기업 활동을 돕고 함께 성장하는 상생 발전이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조치를 겨냥한 비판으로도 해석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현지시간) 중국 청두에서 열린 제7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서 연설 중이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교류와 협력으로 신산업 육성에 함께할 수 있다"며 "거대 시장을 기반으로 첨단산업을 키우는 중국과 전통적인 기술혁신 강국 일본, 정보통신 강국 한국이 힘을 합치면 제조업 혁신 뿐 아니라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헬스케어 같은 신산업에서 최적의 혁신 역량을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북아 평화를 위한 협력과 관련해선 "동북아에서 철도 공동체를 시작으로 에너지 공동체와 경제 공동체, 평화 안보 체제를 이뤄낸다면 기업의 비즈니스 기회는 더욱 많아지고 신실크로드와 북극항로를 개척해 진정으로 대륙과 해양의 네트워크 연결을 완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3국에는 '먼 친척보다 가까운 이웃이 낫다'는 속담이 있다"면서 "경제인들이 앞장서 준다면 경제에서 시작된 3국 간 상생의 힘이 아시아와 세계에 새로운 미래를 열어줄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