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부산시와 옛 부산외대 부지 개발 협약 체결


공공행정타운·청년 일자리·주거단지 조성…지역경제 활성화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LH가 부산시와 옛 부산외대 부지 개발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LH는 23일 부산유라시아플랫폼에서 부산시와 '부산외대 이전적지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위치한 부산외국어대 캠퍼스는 13만2천㎡ 규모의 대규모 이전적지다. 지난 2014년 부산외대의 캠퍼스 이전 이후 주변 상권이 쇠퇴하기 시작했다. 용도변경에 따른 개발이익을 공공기여금으로 납부해야 하는 '사전협상형 지구단위계획'이 적용되면서 민간기업 등의 사업성 확보가 쉽지 않아 개발이 부진했던 곳이다.

[사진=LH]

LH는 부산항 북항 재개발 사업과 원도심 재생사업 등 부산시 재생사업에 꾸준히 참여해왔다. 이번에도 부산시와의 오랜 협의를 거쳐 공공기여금을 대폭 낮추는 대신 부산외대 캠퍼스에 다양한 공적기능을 접목해 공익성을 강화해 개발하기로 뜻을 모아 개발을 추진하게 됐다.

LH는 앞으로 부산외대 부지를 공공복합타운과 청년 일자리·주거단지로 조성해 공동화 현상을 겪고 있는 남구 우암동 일대를 활력 넘치는 곳으로 변화시킬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공공복합타운에 수소 R&D센터와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을 유치하고, 주민재정착을 위한 순환형 임대주택과 청년층을 위한 행복주택과 창업센터 등 청년을 위한 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김서온 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