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센 "기업 연합체와 솔루션으로 클라우드 사업 확장"


구축형 프라이빗 클라우드 'CCS' 출시 등…"국내 기업 입지 높일 것"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국내 IT서비스 기업 아이티센이 클라우드 사업 확장에 나선다.

아이티센은 국산 클라우드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센 클라우드 얼라이언스'를 발족하고, 구축형 프라이빗 클라우드 솔루션 '센 클라우드 스위트(CCS)'를 출시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아이티센은 외산 중심의 클라우드 시장에서 국내 기업 입지를 높이기 위해 KT,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과 협력에 이어, 이번 얼라이언스로 국내 클라우드 전문기업과도 공조전략을 펼친다.

CCS는 소프트웨어정의 데이터센터(SDDC)를 구성하는 컴퓨팅, 스토리지, 네트워킹, 보안, 통합운영·관리 환경을 포함한 모든 구성요소가 포함된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와 국내 기업의 클라우드 기술이 적용돼 외산 솔루션 종속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CCS는 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HCI) 아키텍처를 적용한 아토리서치의 오픈스택 기술과 소프트웨어정의 네트워크(SDN),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 크로센트의 클라우드 운영 관리 포탈과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 서비스를 결합했다. 또 아이엔소프트의 클라우드 운영관리·모니터링 솔루션을 활용했다. 향후에는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 및 데브옵스(DevOps)를 위한 표준 개발 플랫폼을 지원할 예정이다.

하드웨어 일체형(HCI)과 SW 패키지형으로 제공되며, 클라우드 하드웨어 설치부터 구성, 테스트, 유지보수 등을 표준화했다. 성능·품질 관리가 쉽고, 장애 발생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구성됐다는 게 특징. 아이티센의 파트너사가 상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더불어 아이티센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성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KT, NBP 등 국내 주요 퍼블릭 클라우드 사업자와 협업해 퍼블릭 클라우드 연동 모델도 제공한다.

이기영 아이티센 이사는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CCS 시장 확장이 가능할 것"이라며 "공공 시장을 비롯해 중견·중소기업(SMB) 중심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국 아이티센 대표는 "향후 다양한 유형의 CCS모델 발굴을 통해 더 많은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형으로 얼라이언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국산 클라우드 서비스가 더욱 확산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아이티센]

최은정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