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미래유산] 용금옥 이야기(영상) #1

'원조 서울식 추탕' 용금옥, 명맥을 이어온 87년의 역사


[조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아이뉴스24가 '글쓰는 요리사' 박찬일 셰프와 손잡고 서울시가 미래유산으로 지정한 '노포(老鋪)'들을 찾아 음식점의 문화적,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고 기록하는 작업을 추진합니다.

서울시 미래유산 공모사업으로 추진되는 이번 작업은 기존의 단순한 자료 수집 방식에서 벗어나 박찬일 셰프의 인터뷰, 음식 문헌연구가인 고영 작가의 고증작업 등을 통해 음식에 담긴 이야기를 다양한 방법으로 풀어낼 예정입니다. 2대, 3대를 이어 온 음식이 만들어진 배경과 이를 지켜오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맛있게' 펼쳐집니다. <편집자 주>

1932년 일제강점기 시절 부터 지금까지 서울식 추어탕을 고집하는 노포가 있다. 바로 용금옥이다. 이 곳은 3대째 가업을 이어가고 있으며, 서울의 대표적인 향토음식점 중 하나로 꼽힌다.

가게 상호명인 '용금(湧金)'은 '금이 솟아난다'는 뜻을 지니고 있다. 용금옥은 '황금이 샘솟듯이 돈을 많이 벌어라'는 덕담이 담긴 옥호이다. 하지만 3대째 가업을 이어가고 있는 신동민사장은 돈을 좇아 간 적은 없다고 한다. "조부께서 돌아가시기 전에 외상장부를 태워버리라고 해서 실제로 장부를 태웠다"며 "돈 욕심을 내지 않으니 큰 돈은 못 벌어도 돈이 마르지는 않았다"고 말하며 호탕하게 웃었다.

용금옥은 서울식 추어탕의 원조격이라 할 수 있다. 서울식 추어탕은 육개장에 가까운 국물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육수는 양지머리나 곱창을 삶은 국물을 써서 미꾸라지 특유의 잡내를 잡았다. 특히 다른 지방의 추어탕과 달리, 미꾸라지를 통째로 넣어 끓이면서 유부, 두부, 버섯 등도 함께 넣었다. 요즘에는 손님의 요구에 따라 미꾸라지를 갈아넣은 탕도 내놓는다고 한다.

1932년 현 운영주의 조부인 창업주 신석숭이 무교동 코오롱 본사 인근 가정집에서 개업했으며, 오늘날까지 현재진행형이다. 첫 개업 당시 규모는 100평에 이르렀다. 이후 1971년 재개발로 현재의 위치(무교동)로 이전해 창업주의 아들 부부가 운영했고, 지금은 3대인 손자 부부가 식당을 이어받았다.

[사진출처 = 용금옥시대]

1973년 서울에서 열린 남북조절위 제3차 회의에 참석한 북한대표단의 박성철 부주석이 "용금옥은 아직 잘 있습니까?"라고 물어봤다는 유명한 일화도 있다.

용금옥의 단골 손님들은 오랜 역사만큼이나 폭넓고 다양하다. 정지용, 변영노, 박종화, 선우휘 등을 비롯한 문화예술인들과 정치인, 언론인 등이 즐겨 찾은 것으로 전해진다. 조병옥은 단골 중에서도 단골이었던 것으로 유명하다.

작고한 언론인이자 소설가인 선우휘가 생전에 "서울에 사는 신문기자나 문화인치고 용금옥을 모른다면 그는 막말로 가짜다"라고 했다니 용금옥이 단순한 음식점이 아니라 한국의 정치 사회 문화의 중요한 한 축으로 명맥을 이어 왔음을 느끼게 한다.

권준영기자 kjykj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