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LG' 도약시킨 구자경 명예회장…성장 기반 마련


1970년부터 25년간 LG그룹 이끌어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그룹 2대 회장으로 25년간 LG그룹을 이끌었던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구 명예회장은 LG그룹 창업주인 고(故) 구인회 명예회장의 6남 4녀 중 장남이자 지난해 5월 작고한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의 부친이다.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1945년 진주사범학교 졸업 후 5년간 초등학교 교사를 지내다 1950년 LG그룹의 모태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에 이사가 되면서 그룹 경영에 합류했다.

LG그룹 2대 회장으로 25년간 LG그룹을 이끌었던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별세했다. [사진=LG그룹]

그러다 1969년 말 부친이 타계하면서 이듬해 그룹 2대 회장에 올랐다. 이후 25년간 LG그룹을 이끌면서 전자와 화학을 중심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구 명예회장이 회장 재임 기간에 설립한 국내외 연구소만 70여 개에 이른다. 중국, 동남아시아, 동유럽, 미주 지역에 LG전자, LG화학의 공장을 세우는 등 해외 진출에도 적극 나섰다.

특히 구 명예회장은 기술과 인재를 중시하고 경영혁신을 주도하며, 전문경영인이 소신껏 일할 수 있는 '자율경영체제'를 확립시켰다.

1995년 남들보다 이른 70세의 나이에 젊은 세대에 경영을 물려주며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이후 교육 활동과 공익재단 등을 통해 사회공헌활동을 이어왔다.

구 명예회장은 슬하에 고 구본무 회장을 비롯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6남매를 뒀다. 부인 하정임 여사는 2008년 1월 별세했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