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시대, 통신비는 얼마나 낼까?


차내 센서에선 하루 4TB 수집…B2B 요금제 등장할듯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5세대 통신(5G)이 상용화되며 등 네트워크와 연결된 자율주행자동차가 거리를 누빌 날이 가까워지고 있다.

자율주행차는 인간의 운전을 대신해 안전 운행을 해야하는 만큼 다수의 센서에서 다량의 데이터를 5G를 통해 초고속, 초저지연 처리해야 한다. 향후 이에 따른 통신비 부담과 경감 방안 등도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싷제로 지난 5일 열린 제2차 5G+전략위원회에서도 향후 자율주행자동차에서 발생하는 통신비용 부담 경감을 위한 '차량 전용 요금제' 출시 등 의견이 다뤄졌다.

자율주행자동차에는 카메라, 라이다(LiDAR), 레이더, 소나 등 다수의 센서에서 주행시간 내내 다량의 데이터를 발생시킨다.

현재의 자율주행차는 미국 자동차공학회(SAE)가 정한 5개 단계 중 3단계인 '레벨3에 해당한다. 통신사나 제조사에서는 현 수준의 자율주행차의 데이터전송량이 얼마나 되는지 공개하지 않고 있다.

더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차가 나타나면 데이터전송량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인텔의 브라이언 크르자니치 전 CEO는 지난 2016년 자율주행차가 하루에 약 4테라바이브(TB)의 데이터를 수집한다고 분석한 바 있다. 이는 일반인 3천명이 하루에 사용하는 데이터전송량에 해당한다.

자율주행차 내 센서가 수집하는 데이터량을 설명하는 그림 [출처=인텔.]

물론 이 많은 데이터를 모두 자율주행자동차 외부로 전송할 필요는 없다. 자율주행의 수준과 서비스를 운영하는 사업자의 정책에 따라 어떤 데이터를 통신망을 통해 전송할 것인지 결정하게 된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자율주행차에는 40개 이상의 센서가 들어가 있고, 안전한 주행이 최우선이지만 경제성 또한 고려해 테슬라도 자율주행에서 중요한 센서인 라이다를 탑재하지 않았다"며, "5~6년 후 추후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가 보급되면 어떤 데이터를 버리고 어떤 데이터를 밖으로 전송할지 개발사가 정해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율주행차의 발전 방향에 따라 통신비를 어떻게, 누가 부담할지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요금제가 사용량에 따라 과금하는 종량제를 채택할 수도 있고, 일정액의 요금만 과금하는 정액제를 따를 수도 있다. 또한 개인 차주가 부담한다면 이 요금제는 B2C 요금제여서 국내 통신시장에서 정부의 강력한 요금규제를 받게 될 가능성이 크고, 사업자가 부담하는 B2B 요금제라면 규제의 영향을 덜 받게 된다.

이에 대해 김 교수는 "자율주행기능은 일반 자가용에 탑재돼 인간의 조종과 혼용되거나 대중교통 중 공유모빌리티에서 활용될 것인데, 현재로써는 공유모빌리티에서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고 짚었다.

지난 5월 서울 마포구 상암동 일대 도로를 주행하고 있는 자율주행버스. [사진=이영훈 기자]

정부는 아직 자율주행차의 통신요금과 관련된 정리된 입장을 갖고 있지는 않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5G+전략위원회가 종료된 뒤 브리핑에서 "이 부분이 적극적으로 논의가 되진 않아왔지만 향후 요금에 대한 문제가 나올 수 있기에 초기부터 고려해야 한다는 것으로 이해했다"고 말했다.

현재 전국의 실증단지에서는 자율주행차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요금을 받고있지는 않다. 다만 내년 5월부터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시행되면 통신사에서 '기업용 5G' 등 B2B 상품을 구성해 수익모델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