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포스코 '기업시민'과 SK '사회적 가치' 시너지…최정우-최태원 회장 '맞손'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공유의 장' 개최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최태원 SK 회장이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을 재계 혁신활동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포스코가 3일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서 '기업, 시민이 되다'를 주제로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공유의 장' 행사를 개최했다.

그룹 임직원, 정부 기관장, SK 경영진, 외부 전문가 및 단체, 일반시민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는 지난해 7월 최정우 회장 취임 이후 경영이념으로 선포한 기업시민의 1년반의 성과를 공유하고, 실천을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최정우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올해는 기업시민헌장 선포를 통해 기업시민 경영이념의 기틀을 마련했으며,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헌장을 실천해 성과를 창출하는 한해로 만들겠다"며 "포스코는 기업시민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 기업가치와 경쟁력을 높여 모범시민으로 거듭나려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포스코와 같이 기업의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SK 최태원 회장이 '사회적 가치와 기업시민의 미래'라는 주제로 특별 강연을 진행해 의미를 더했다.

최태원 회장은 "기업시민으로서 사회문제 해결에 기업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새로운 기술을 활용해 비즈니스 혁신과 사회문제 해결이 동시에 가능하며,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위해서는 기업이 보유한 기술과 인프라를 사회와 공유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정우 회장은 최태원 회장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포스코의 기업시민과 SK의 사회적가치가 서로 뜻하는 바가 맞아 오늘의 자리가 성사됐다"며 "두 기업의 노력이 합해지고 협력한다면 기업시민이 기업차원을 넘어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 갈 혁신운동으로 확산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주요 내외빈과 함께 포스코센터 경관조명 점등식에도 참석해‘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포스코’의 의미와 실천 의지를 담은 조형물과 트리를 함께 점등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기업시민 6대 대표사업 실천다짐, 패널토론, 기업시민 우수사례 발표 등의 시간도 마련됐다. ▲동반성장 ▲청년 취창업 지원 ▲벤처플랫폼 구축 ▲저출산 해법 Role Model 제시 ▲바다숲 조성 ▲글로벌 모범시민 되기와 만들기 등 포스코의 6대 기업시민 대표사업이 소개됐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