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WEF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 10일 개소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KAIST(총장 신성철)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확산 및 포용적 성장 방안을 연구하기 위한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Korea Policy Center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이하 KPC4IR)' 개소식을 오는 10일 KAIST 대전 본원에서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KPC4IR은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이하 WEF)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양해각서(MOU)를 맺고 KAIST와 실행 협약(Agreement)을 체결해 파트너십을 이룬 연구센터다.

센터는 향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고 공동 연구 및 정책 개발을 주도하는 글로벌 협력 플랫폼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10일 열릴 개소식에는 무라트 손메즈 WEF 4차산업혁명센터장, 저스틴 우드 WEF 아시아태평양 지역정책국장, 쉴라 워렌 WEF 4차산업혁명센터 블록체인·분산원장기술 소장 등 WEF 핵심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2017년 10월에 열린 WEF-KAIST 협정식. 무라트 손메즈 센터장(좌측)과 신성철 총장.[KAIST]

또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송희경·신용현 국회4차산업혁명포럼 위원들과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장, 김상선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장 등이 참석해 `4차산업혁명 시대 글로벌 리더로의 도약'을 주제로 리더십 라운드테이블을 진행할 예정이다.

KPC4IR 설립은 지난 2017년 중국 대련에서 개최된 WEF 하계 다보스포럼에서 KAIST 신성철 총장과 클라우스 슈밥 WEF 회장이 `대한민국이야말로 4차 산업혁명을 현실에서 실증해낼 수 있는 최적의 국가'라는 인식으로 중장기적 협력을 추진하며 진행돼 왔다.

슈밥 회장은 2018년 4월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한국의 4차 산업혁명을 위한 협력 의지를 피력했으며, 이에 우리 정부는 과기부를 중심으로 WEF가 설립한 샌프란시스코 소재 4차산업혁명센터와의 공동연구 사업을 기획하고 KAIST를 협력 추진 기관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KAIST는 2017년 7월부터 WEF 4차산업혁명센터와 협력 MOU를 맺고 `4차산업혁명지능정보센터'를 설립해 관련 주요 기술 모니터링과 정책 개발을 추진해 왔으며, 블록체인과 정밀의료 분야에서 글로벌 협력 플랫폼을 조성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해 왔다.

KPC4IR의 소장을 맡은 이상엽 KAIST 생명화학공학과 특훈교수는 "센터 출범을 계기로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사회·경제적 이슈를 선제적으로 연구하고 정책 개발에 앞장서는 글로벌 리더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