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태국서 '경쟁률 41만대1' 퀴즈쇼 성료

퀴즈쇼 결승 현장에 태국 웹툰 팬 3천명 몰려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네이버웹툰은 지난달 30일 태국 대형 행사장인 센트럴월드에서 라인웹툰 연재작에 대한 단독 퀴즈쇼 '게임 오브 툰(Game of Toons)'을 진행했다고 3일 발표했다.

야옹이, 박태준 작가 등 한국의 글로벌 스타 작가 및 태국 현지 작가와 함께한 이날 행사장에는 총 41만 건의 예선 접수에서 선발된 100명의 참가자를 포함, 약 3천명에 달하는 인파가 몰렸다.

이번 퀴즈쇼는 라인웹툰 연재작의 작중 장면과 캐릭터 등에 대한 퀴즈 행사다. 이날 결승을 위해 모인 100명의 지원자는 네 팀으로 나뉘어 우승상금 100만 바트(한화 약 3천900만원)를 위해 경쟁했다. 전체 1등 수상자에게는 52만바트, 1등을 배출한 팀의 나머지 24명에게는 2만 바트씩이 돌아갔다.

퀴즈쇼 참가자들이 정답을 외치는 모습 [네이버웹툰 ]

퀴즈는 '웹툰의 특정 장면이 등장한 이유', '웹툰 캐릭터의 눈이 붉어지는 상황은 어떤 상황인지' 등 평소 라인웹툰 연재작에 관심을 갖고 읽은 독자들이 맞힐 수 있는 문제들로 구성됐다.

41만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후의 1인이 된 우승자는 빠린다 인싸뚠(14세)이다. 인싸뚠 양은 "초등학교 때부터 즐겨 읽은 웹툰을 소재로 한 퀴즈쇼이다 보니 진심으로 즐겁게 참여할 수 있었다"며 "오랫동안 존경해 왔고 스스로에게 아이돌과 다름없는 웹툰 작가들을 실제로 볼 수 있어 행복했다"고 말했다.

사전 행사로 진행됐던 웹툰 작가들의 사이닝 이벤트 역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많은 팬들은 작가에게 하고 싶은 말을 한국어로 연습해 오거나, 사인을 받을 아트북에 한국어로 적어 보여줬다.

현재 네이버웹툰의 글로벌 서비스인 라인웹툰은 동남아 현지에서 독보적 1위 웹툰 사업자로 자리하고 있다. 태국에서 1천680만, 인도네시아에서 2천770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했으며, 이용자 중 62%가 13세 이상 24세 이하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