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수출 호조' 힘입어 11월 판매 0.8% ↑

국내 '셀토스'·해외 '스포티지' 선전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기아자동차가 글로벌 시장 둔화에도 수출 호조에 힘입어 실적 회복을 이뤄냈다.

기아차는 11월 국내 4만8천615대, 해외 20만327대 등 전년 대비 0.8% 증가한 24만8천942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전년보다 국내 판매는 0.2% 감소한 반면 해외 판매는 1.1% 증가했다.

국내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셀토스로 11월 6천136대 팔렸다. 셀토스는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지난 7월 출시 이후 4개월 만에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으며, 4개월 연속 소형 SUV 시장 판매량 1위를 이어가고 있다.

기아차는 11월 국내 4만8천615대, 해외 20만327대 등 전년 대비 0.8% 증가한 24만8천942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셀토스는 11월 6천136대가 팔리며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 차량에 등극했다. [사진=황금빛 기자]

승용 모델은 K7은 6천 대, 모닝은 4천675대, K3는 4천64대 등 총 2만114대가 판매됐다. 이번 달 출시 예정인 3세대 K5가 향후 실적에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K5는 지난주까지 사전계약 대수 약 1만2천 대를 기록했다.

레저용 차량(RV)은 카니발 5천722대, 쏘렌토 5천600대, 스포티지 2천564대 등 총 2만3천842대가 팔렸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4천383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4천659대가 판매됐다.

해외에서는 스포티지가 3만7천977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에 이름을 올렸다. 리오(프라이드)가 2만3천911대, K3(포르테)가 2만1천826대로 그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출시를 열흘 앞둔 3세대 K5는 지난달 사전계약을 시작할 때부터 이미 고객들의 많은 관심과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며 "디자인·성능·사양 등 모든 면에서 혁신적으로 진화한 3세대 K5는 올해 연말과 내년 기아차 판매 모멘텀 강화의 가장 중요한 키워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