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과기부, 국내 핀테크 기업 동남아 진출 지원 상담회

10개 핀테크 기업, 현지 기업과 총 9건 MOU 체결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핀테크 기업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핀테크 글로벌 비즈니스 상담회(Fintech Business Day 2019)'를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서 개최했다고 2일 발표했다.

앞서 KISA는 공모를 통해 노매드커넥션, 보맵, 아톤, 와디즈 등 국내 핀테크 기업 10개를 선정했다. 이들 기업은 이번 인도네시아, 베트남 상담회를 통해 현지 전자결제지급대행사(PG), 송금업, P2P대출, 자산관리 등 총 53개사(인도네시아: 33개사, 베트남: 20개사)를 대상으로 IR피칭 및 1:1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다.

지난 11월 25일(현지시간) 열린 인도네시아 핀테크 글로벌 비즈니스 상담회에서는 국내 기업 플라이하이(자산관리 및 송금), 원투씨엠(지급결제), 팔백미터(인슈어테크)가 현지 시장에 자사 솔루션을 도입하고 향후 서비스 런칭 관련 협력 MOU를 현지 업체와 각각 체결했다. 또 국내기업 아톤(금융앱 보안·인증)이 현지 IT솔루션 업체에 보안체계와 관련한 자문을 제공하고, 향후 추가 업무협력 방안 논의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지난 11월 28일(현지시간) 베트남에서 열린 핀테크 글로벌 비즈니스 상담회 전경 [사진=KISA]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핀테크 글로벌 비즈니스 상담회에서는 블록체인 기반 통합결제·투표 솔루션 등을 개발하는 국내기업 노매드커넥션(블록체인, 금융SW)이 현지 블록체인 기업과의 기술 협력과 공동 서비스 런칭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국내 기업 제이투씨(홍채 인증), 플라이하이(자산관리 및 송금) 팔백미터(인슈어테크)는 현지에 자사 솔루션 및 서비스 도입 관련 협력하기로 했다.

이로써 국내 참가 기업들은 현지 기업과 총 9건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향후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 상호 협력한다.

노명선 KISA 인터넷서비스지원본부장은 "이번 상담회가 우수한 기술을 지닌 국내 핀테크 기업들이 동남아 유망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KISA는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 원활하게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꾸준히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정기자 ejc@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