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음식점 울트라콜 등록 3개로 제한

깃발꽂기 논란 해소 위해 수수료율 낮추는 등 요금 체계 개편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우아한형제들은 자사 앱 운영하는 배달앱 ‘배달의민족’이 요금 체계를 개편하며 음식점 울트라콜 등록을 3개로 제한한다고 2일 발표했다. 새 요금체계는 그간 논란이 된 '깃발꽂기'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현재 앱 화면 상단에 보여지는 '오픈리스트'가 '오픈서비스'로 바뀌면서 중개 수수료가 6.8%에서 5.8%로 1%포인트 낮아진다. 오픈서비스는 앱 내 어떤 화면을 통해 주문하더라도 앱을 통한 배달 주문이 성사될 때마다 건당 수수료를 내는 과금 체계다.

오픈리스트 하단에 배치됐던 '울트라콜'의 요금을 향후 3년간 동결한다. 울트라콜은 음식점주들이 월 8만원의 광고료를 내면 배민 앱 상에 상호명을 노출시켜주는 '정액 광고료' 방식의 요금체계다. 주문이 성사돼도 따로 중개 수수료는 없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경기 부진 등 자영업자들의 영업난을 고려해 이 요금을 2022년까지 올리지 않기로 했다.

요금 체계 변경 후 달라지는 앱 화면 [우아한형제들 ]

우아한형제들은 이번에 요금체계를 개편하면서 한 음식점이 울트라콜을 세 개까지만 등록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그간 일부 자금력이 있는 음식점주들이 자신의 상호가 있는 지역 인근에 여러 개의 울트라콜을 등록하는 소위 '깃발꽂기' 문제가 있었다.

일부 업주들의 경우 특정 지역에 수십개씩 깃발을 꽂아 앱 상에 상호명을 반복 노출하면서 지역 내 주문을 독차지하는 사례도 생겨났다. 이로 인해 자금력이 부족한 주변의 소형 음식점주들은 제대로 노출 기회를 잡지 못하는 문제가 있었다.

울트라콜을 3개까지 허용하는 건 이미 해당 상품을 이용해 영업 지역을 관리하는 업주들의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할인 쿠폰 광고료도 전면 폐지했다. 음식점주들이 판촉 행사용으로 할인 쿠폰을 발행할 경우, 지금까지는 '쿠폰 있는 업소'임을 앱 상에 표시해주는 대가로 월 3만8천원의 비용을 별도로 배민 측에 냈다. 추후에는 배민 측에 지불하는 비용 없이 판촉 쿠폰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요금체계를 개편하면서 화면 노출 방식에도 변화가 생긴다. 과거 오픈리스트는 3개의 업소만 노출되도록 설계됐다. 세개 이상의 업소가 신청하면 무작위(랜덤)로 화면에 노출됐다. 그러나 앞으로는 등록 업소가 모두 보이도록 개편된다. 한 화면에 다 보이지 않는 업소는 화면을 스크롤하면서 모두 볼 수 있다. 울트라콜은 종전과 같이 오픈서비스의 아래에 배치된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부사장은 "지금까지는 돈을 많이 낸 업소들이 상단에 중복 노출됐다면, 앞으로는 이용자에게 좋은 평가와 선택을 받는 업소들이 상단에 노출되는 방식으로 바뀐다며 "업주 입장에서는 자금력 대결이 아니라 맛과 가격이라는 음식점의 본원적 경쟁력에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