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사업총괄·4개부문 조직개편…'디지털전환' 선도

황현식 사장 컨슈머사업총괄로 자리…최택진 기업부문장·이상민 FC부문장 등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LG유플러스가 5세대 통신(5G) 상용화를 기점으로 디지털전환(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대응에 속도를 낸다.

이를 위해 인사에 이어 조직 개편을 통해 기존 5개 부문에서 1개 사업총괄과 4개 부문으로 정비했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홈서비스와 플랫폼사업에서 새로운 기회 발굴을 골자로 정기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번 개편을 통해 기존 5개 부문 체제는 1개 사업총괄(컨슈머 사업총괄)과 ▲컨슈머영업부문 ▲기업부문 ▲FC(Future & Converged)부문 ▲네트워크부문으로 바뀌었다.

컨슈머사업총괄은 모바일 사업을 담당하는 퍼스널솔루션(PS)부문과 IPTV·초고속인터넷사업을 담당하는 스마트홈부문을 통합한 사업조직이다. 유·무선의 유기적인 서비스 기획, 가구 단위 통합 마케팅을 통한 상품 경쟁력 강화하려는 포석이다.

또 컨슈머사업총괄 산하에 'PS영업그룹'과 '스마트홈고객그룹'을 통합한 '컨슈머영업부문'을 둬 고객 접점을 일원화하고 유무선 상품을 통합 판매하는 채널로 신속하게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출처=LG유플러스]

아울러 통신·미디어 산업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최고전략책임인 'CSO' 산하에 디지털 전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은 'DX담당'을 신설했다. 이를 뒷받침할 'FC부문' 산하 기술 관련 조직을 'DT그룹'으로 일원화시켰다.

DT그룹은 빅데이터, AI, 클라우드, 고객 인사이트 분야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서비스 발굴과 기술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 FC부문에 '미래기술개발랩' '선행서비스발굴랩'도 신설했다.

개편에 맞춰 컨슈머사업총괄은 황현식 사장, 기업부문장 최택진 부사장, FC부문장 이상민 부사장, 네트워크 부문장 권준혁 전무, 컨슈머사업총괄 산하 컨슈머영업부문장 임경훈 전무가 맡게 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5G를 통한 차별화 성공에 이어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해 고객접점에서 혁신을 통해 고객 만족과 즐거움을 끌어내는데 역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