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민정수석실에서 무슨 일?'…유재수·김기현 의혹 파장

野 "유재수 감찰 무마·김기현 수사 친문 게이트…국정조사 해야"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둘러싼 의혹이 정치권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두 사건 모두 청와대 민정수석실 연루설이 불거진 상태여서 정국을 흔들 메가톤급 태풍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유 전 시장은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지난 27일 구속됐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2017년 말 청와대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진행하다 중단한 점을 석연치 않게 보고 있다. 당시 민정수석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 유 전 부시장이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부속실에서 근무하는 등 여권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만큼 여권 실세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는 터다.

김 전 시장의 경우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 수사를 받은 뒤 재선에 실패했는데, 당시 청와대가 관련 첩보를 경찰 측에 전달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다. 구체적으로 당시 백원우 대통령민정비서관이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백원우 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28일 입장문을 내고 "확인이 필요한 첩보는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게 통례"라며 '단순 이첩' 절차였음을 강조했다. 그러나 야권에서는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을 돕기 위해 표적 수사한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김 전 시장이 당적을 둔 자유한국당은 거세게 반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긴급 의원총회에서 "김 전 시장에 대한 악의적인 수사가 시작되기 한 달 전까지만 해도 김기현 후보 37.2%, 송철호 후보 21.6%로 앞섰다"며 "당선된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 친구이고, 그 사람의 후원회장은 조국 전 민정수석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유 전 부시장 의혹도 언급하며 "친문(親文) 게이트 국정조사를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며 "우리가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를 통해 실체를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진상조사위 위원장은 곽상도 의원이 맡기로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원내정책회의에서 "청와대 고위층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특별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의혹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라"며 "청와대가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