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전 북미정상회담 하지 말아야"…나경원 한 마디에 정치권 공방

"틀린 말 아니다" vs "매국 세력"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내년 4월 총선 전에는 북미정상회담을 열지 말아 달라고 미국 측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져 정치권에 논란이 일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2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이 최근 여야 3당 원내대표 미국 방문 중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에게 '선거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으니 총선이 열리는 내년 4월 전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면 안된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틀린 말을 했느냐"라고 반문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조성우 기자

나 원내대표는 "지난 1차 북미정상회담이 별다른 성과가 없지 않았나. 문재인 정권의 선거운동에 동원된 것은 삼척동자가 다 알지 않느냐"라며 "제1야당 원내대표로서 당연히 해야 할 말이다. 문재인 정권에 속아 엉뚱한 시점에 정상회담 열지 말라고 진실을 말해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핵폐기, 진짜 평화를 위한 북미정상회담은 오히려 쌍수를 들고 환영하지만, 그저 만남을 위한 이벤트성 만남은 안된다"며 "문재인 정권 선거운동에만 쓰이는 한심한 일이 반복돼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고민정 대변인 명의의 입장문을 내 "나 원내대표의 머릿속에는 오로지 선거만 있고 국민과 국가는 존재하지 않는가"라며 "국민의 안위와 관련된 일조차 정쟁의 도구로 바라보고 있다는 것에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회혁신특위 회의에서 "아무리 당리당략을 위해 못할 일이 없는 한국당과 나 원내대표라지만 어떻게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 남북만이 아니라 전 세계가 바라는 한반도 평화까지 위협할 수 있는지 상상도 할 수 없다"며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국가 안위도 팔아먹는 매국 세력 아닌지 묻고 싶다"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할 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다. 이런 것도 분간 못하는 분이 제1야당 원내대표라는 게 부끄럽기 짝이 없는 일"이라며 "나 원내대표는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하고 한국당은 나 원내대표에게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