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의장 성명 채택하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마무리

정치·안보·경제·문화 등 회의 논의 결과에 대한 상세한 협력 계획 담아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회원국 정상들은 26일 부산에서 개최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마무리하며 공동의장 성명을 채택했다.

이날 공동 성명은 특별정상회의를 공동으로 주재한 문 대통령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공동의장으로 한-아세안 11개국을 대표하여 발표했다.

이날 함께 채택된 또 다른 결과 문서인 ‘공동 비전성명’이 지난 한-아세안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미래 협력 방향을 제시하는 청사진 성격의 문서인데 비해, ‘공동의장 성명’은 회의 논의 결과와 상세한 협력 계획 등을 설명하는 성격의 문서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26일 '공동의장 성명'을 채택하고 이틀 간의 일정이 마무리됐다. [뉴시스]

공동의장 성명 내용은 이번 특별정상회의에서의 논의 결과를 포함하는 한편, 정치·안보, 경제, 사회·문화 등 각 분야별 한-아세안 세부 협력 현황과 향후 계획 등을 망라하였다.

공동의장 성명에 따르면 정상들은 1989년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이후의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성과를 높이 평가하면서, 특히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환영하고 아세안 공동체 건설에 대한 한국의 기여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정상들은 전통·비전통(초국가범죄, 사이버안보, 테러리즘 등) 안보 위협에 대한 대응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으며, 올해 새로 신설된 한-아세안 초국가범죄 장관회의를 환영했다.

또 한-아세안 교역 확대를 위해 한-아세안 FTA 활용을 포함, 상호 관심분야에서 공동 번영을 위해 노력해나가기로 하였으며, 최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문안 협상 타결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표준화센터·산업혁신기구·과학기술협력센터·금융협력센터·ICT융합빌리지 등 다양한 한-아세안 협력기관의 설립을 추진하거나, 또는 검토해 나가기로 하였으며 스마트시티 및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협력 또한 확대키로 했다.

인적교류 확대를 위한 비자제도 개선과 다양한 사회·문화 분야에서의 협력 사업에 적극 나서기로 했였으며, 기술직업교육훈련(TVET)과 장학사업 확대 등을 통한 인적역량 강화 를 지원키로 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전쟁 불용, 상호 안전보장, 공동번영'의 3대 원칙과 ‘DMZ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을 설명하였으며, 아세안 정상들은 비핵화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안정 구축을 위한 문 대통령의 의지와 구상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 성명’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함께 채택된 '공동 비전성명과 함께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 구축’이라는 한-아세안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