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바이오 노보시스-덴트’ 치조골 형성효과 확인

골형성단백질 포함 골이식재…WHO에 등록


[아이뉴스24 박명진 기자] 시지바이오(대표 유현승)가 개발한 골형성단백질 포함 골이식재 ‘노보시스-덴트(Novosis®-Dent)’의 골형성 효과를 확인한 임상연구 결과가 공개됐다.

이번 임상연구는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연구진이 상악동거상술 대상 환자에게 노보시스를 적용하고 24개월 이상 장기 관찰한 결과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Journal of Cranio-Maxillo-Facial Surgery’에 게재됐다.

노보시스는 뼈와 연골조직의 성장과 수복에 관여하는 골형성 촉진 단백질 ‘BMP(Bone Morphogenetic Protein)-2’가 주성분이다. BMP-2는 골전구세포의 증식 및 분화, 골아세포(Osteoblast)의 분화 등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지바이오의 '노보시스-덴트'.

시지바이오는 발현율과 생산율이 높은 E.coli 시스템에서 안전하고 안정된 rhBMP-2를 합성, 정제하는데 성공하고 세계 최초로 세계보건기구(WHO)에 등록했다. 노보시스는 치과 영역의 의료기기로 2013년 국내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이번에 공개된 연구는 25명의 상악동거상술 대상 환자를 무작위로 노보시스-덴트 적용군과 무기질 이종 골이식재(ABX)를 적용한 대조군 두 그룹으로 나눠 24개월이상 장기 관찰을 실시했다. 골 부피(bone volume), 빈 공간 부피(void volume), 앞의 두가지를 합산한 전체 상악동 부피(total volume)를 CT 분석 등을 통해 비교했으며 평가 요인들의 관측시점은 시술 3개월 후와 24개월 후였다.

연구 결과, 노보시스 적용군과 대조군은 전체 상악동 부피 변화와 뼈 부피 증가 등에서는 명확한 차이가 발견됐다. 상악동거상술 적용 3개월 후 노보시스 적용군의 전체 상악동 부피는 4113.5mm3으로 대조군보다 39% 가량 더 컸으며 이러한 경향은 24개월 관측시점까지 이어졌다.

노보시스 적용군과 대조군의 시술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의 골 부피는 통계적으로 차이가 없었으나, 24개월 후 관측한 결과 두 그룹 간의 골부피 상대 변화는 노보시스 적용군이 19.5±24.2%, 대조군이 0.4±11.6%로 나타났다. 이는 노보시스를 적용한 환자의 골형성이 더 활발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진은 상악동거상술 대상자에게 노보시스-덴트를 적용한 결과, 이종 골이식재보다 더 효과적으로 장기간 골형성(long-term bone regeneration)이 진행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박명진기자 p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