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한 달만에 검찰 소환

자녀 입시·사모펀드 등 의혹 연루 혐의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자녀 입시 비리 의혹과 사모펀드 투자 의혹, 웅동학원 허위 소송 관여 의혹 등의 혐의다.

조 전 장관은 8·9 개각 때 법무부 장관에 지명됐으나 후보자 시절부터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갖은 의혹이 불거져 곤욕을 치렀다. 지난 9월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검찰이 전방위 압수수색을 벌였고, 청문회 당일에는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기소됐다.

이런 가운데서도 조 전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검찰 특별수사부 축소를 포함한 개혁안을 발표했지만, 가족들이 검찰 소환 조사를 받는 등 현실적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두 달여만에 사퇴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사진=조성우 기자]

퇴임 한 달여 만에 검찰 조사를 받게 된 조 전 장관은 서울대 법대 교수 재직 당시 자녀들에게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증명서를 허위로 발급한 의혹, 정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에 개입한 의혹, 웅동학원 허위 소속 관여 의혹 등에 대해 해명할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도 조 전 장관 소환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말을 아끼고 있는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정의가 살아있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검찰이 철저히 잘 조사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검찰은 조사와 기소 여부에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해선 안 된다. 검찰의 명운이 달렸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