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본입찰] 연내 매각 순항할까…매각價 관건

연내 매각 완료 위해 중요한 것은 '인수 가격' 절충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마무리됐다. 연내 매각을 완료하기 위해서는 파는 측과 사는 측의 '인수 가격' 절충이 중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은 이날 오후 2시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본입찰을 마무리했다.

본입찰에는 예상대로 애경그룹과 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HDC현대산업개발과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홍콩계 사모펀드 뱅커스트릿과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 컨소시엄 등 3곳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무적투자자(FI)로 전략적투자자(SI)를 구해야 하는 KCGI가 대기업과 손을 잡을지 관심이 쏠렸지만 중견기업 중심으로 SI를 구성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제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의 계획대로 연내 아시아나항공 매각 절차를 마무리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인수 가격'이 될 전망이다. 파는 측과 사는 측이 희망 가격에 있어 절충점을 마련해야 해서다.

아시아나항공을 사는 측은 구주를 매입하고 신주를 발행(제 3자 배정 유상증자)해야 한다. 구주 매입은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이 가지고 있는 6천868만8천63주(지분율 31.0%)를 매입하는 것이다. 신주 발행은 유상증자를 통해 발행된 신주를 인수해 경영권은 넘겨받는 방식인데 이는 회사 정상화에 필요한 금액이다.

현재 자회사들을 포함한 아시아나항공 매각가는 1조5천 억 원에서 2조 원 안팎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는 구주 인수대금 약 4천 억 원, 신주 발행액 8천 억 원, 경영권 프리미엄과 자회사 가치 등을 반영한 것이다. 신주 발행 자금은 본입찰 안내서에 하한선을 8천 억 원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구주 금액 하한선은 밝혀지지 않았다.

즉 사는 측은 구주를 얼마에 사들이고 신주 발행을 위해 얼마를 쓸지를 두고 파는 측이 만족할만한 가격을 제시하고 절충해야 한다.

특히 사는 측에서는 유상증자를 얼마나 하고 증자계획을 어떻게 가져갈지 등 신주 발행액과 관련한 고민이 깊어질 수도 있다. 신주 발행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쓰이는데 올 2분기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는 9조 원대로 부채비율이 약 660%로 높아 부담이 될 수 있는 부분이다.

[사진=뉴시스]

허희영 한국항공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는 "연내 매각이 순항하기 위해서는 인수가격 검토가 제일 중요한데 무조건 최고가가 되는 건 아니고 파는 측과 사는 측의 가격이 맞아야 한다"면서도 "금호산업 입장에서는 기업 가치를 상대적으로 높게 보고 있을 것이고 매수자 측에서는 항공 업황이 좋지 않은데다 아무래도 기업 가치를 낮게 평가하려는 경향이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호산업이 원하는 만큼 가격이 나오지 않으면 유찰될 가능성은 있지만 우선인수협상대상자가 결정되고 또 다시 들여다보게 되기 때문에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산업과 채권단 등은 인수 가격, 운영 역량 등을 검토해 2주 안에 우선인수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주식매매계약 체결 등을 거쳐 연내 매각절차를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황금빛기자 gol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