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고성' 사과했지만…보이콧 野 비판

"제대로 답변했는데도 어거지라니…이 핑계로 국회 공전 어쩌나"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소리친 데 대해 "잘못한 것"이라고 시인했다.

강 수석은 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나 원내대표의 발언 속에서 이야기에 끼어든 것은 백번 제가 잘못한 것"이라며 "잘못한 것은 필요하면 백번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정감사 당시 나 원내대표는 정 실장에게 "문재인 정권 들어 우리 안보가 더 튼튼해졌다고 보시는 건가"라고 물었고, 정 실장은 "그렇다.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사진=조성우 기자]

나 원내대표가 "억지로 우기지 마시라"고 받아치자, 정 실장 뒷편에 앉아 있던 강 수석이 돌연 "'우기다'가 뭐에요"라고 소리쳐 논란이 일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강 수석의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출석을 거부했고, 이날 오전 회의가 파행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강 수석은 "금요일(국정감사 당일) 소리친 것은 피감기관 증인 선서를 한 사람으로서 잘못한 것이 분명하다"면서도 "이걸 핑계로 국회가 또 공전하면 어떡하나 아쉬움이 남는다"고 야당을 비판했다.

강 수석은 "제대로 답변을 했는데도 '어거지'라고 하는 회의 진행을 국회가 생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무위원들이 이구동성으로 말하는 것이 '왜 국회는 질문하고 답변은 듣지 않고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불신부터 하느냐'는 것"이라며 "국무위원이 말을 못 해서 그렇지 을(乙) 중의 을"이라고 토로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