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TTA, 2020 ICT 표준화전략맵 발간

6개 분야·15개 중점기술·242개 중점 표준화 항목 제시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정부 정책과 민간 표준화 활동의 전략방향을 제시하는 '정보통신기술(ICT) 표준화전략맵'이 나왔다.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4차산업혁명 시대 ICT의 국제표준화 경쟁력 확보를 위한 체계적인 표준화 선도전략을 제시하는「ICT 표준화전략맵 2020」을 11월 5일 발간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2020년 전략맵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회장 박재문, TTA)를 통해 ITU, JTC1, ISO, IEC 등 공식표준화기구를 포함한 주요 표준화 기구 총 109개에서 다루고 있는 표준이슈를 분석해 집중대응이 필요한 6개 분야(▲미래통신·전파 ▲SW·AI ▲방송·콘텐츠 ▲디바이스 ▲블록체인·융합 ▲차세대보안), 15개 중점기술, 242개의 중점 표준화 항목을 제시했다.

15개 중점기술.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올해는 특히 5G, 지능정보, 블록체인 등 D.N.A. 핵심·기반 기술뿐만 아니라, 혁신성장 견인을 위한 공장, 시티, 팜, 헬스 등 분야별 스마트기술(스마트X)과 무인기, 선박, 자동차를 포함하는 무인이동체 등 ICT 융합 신산업 분야에 대한 국제표준화 대응전략이 제시됐다. 이를 위해 TTA는 지난 2월부터 산학연 표준 전문가 350명과 함께 23개 전담위원회를 중심으로 140회에 이르는 회의를 거쳐 표준화 전략맵 발간을 추진해 왔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4차산업혁명으로 인해 급변하는 세계 시장 환경에서 고립되지 않기 위해서는 표준의 확보가 필수적이다"라며, "이번에 발간되는 'ICT 표준화전략맵 2020'이 우리나라 ICT 기술의 국제표준 반영 및 세계 시장 선점을 위해 관련 기업, 학계, 연구계에서 긴요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자료는 산학연관에 책자로 400여부 배포될 예정이며, 5일부터 TTA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