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시흥벽산 재개발임대주택 1581세대 공급

서울리츠 1개 단지와 민간위탁 2개 단지 포함 90개 단지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공사)가 저소득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재개발임대주택 공급에 나선다.

SH공사는 재개발임대주택 1천581세대 입주자 모집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되는 물량은 1천581세대로 서울리츠2호 1개 단지와 서울시 민간위탁 2개 단지를 포함한 90개 단지의 잔여공가 1천581세대이다.

재개발임대주택 일반공급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무주택 세대 구성원으로서 가구당 월평균소득이 전년도 가구당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또 세대 전체 자산은 2억8천만원 이하, 세대 보유 자동차 가액 2천499만원 이하인 자만 신청할 수 있다.

[사진=SH공사]

이번 재개발임대주택의 신청접수는 가구당 월평균소득에 의한 선순위 후순위에 따라 신청일정이 다르다. 가구당 월평균소득 50% 이하 선순위가 오는 13일~19일에, 가구당 월평균소득 50%초과 70% 이하 후순위가 오는 20일에 신청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2020년 4월 8일, 계약기간은 4월 27일~29일까지다. 단지배치도와 평면도를 비롯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