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조국 인사 자료, 법에 따라 비공개 대상"

"국민 갈등 야기 송구스럽게 생각"…사퇴 요구는 거부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사 검증 과정과 결과에 대해 '비공개' 원칙을 분명히 했다.

노 실장은 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 출석, 야당의 조 전 장관 인사 검증 관련 자료 요구에 "인사와 관련해서는 공공기관 정보 공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비공개 대상 정보로 돼있고, 인사 관리에 관한 사항은 대통령기록물에 해당되기 때문에 대통령기록물법에 따라서도 비공개 대상"이라고 일축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사진=조성우 기자]

노 실장은 조 전 장관을 둘러싼 국가적 갈등 사태와 관련,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고 받아들이고 있다"며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이 야기된 부분에 대해서도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야당의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저를 비롯한 모든 비서들은 대통령의 국정운영 전반에 대해 무한책임을 느끼고 있고 언제든지 모든 것을 다 할 생각"이라며 우회적으로 거부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