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文대통령 靑 복귀 후 北 미사일 발사"

"우리도 北 보다 적지 않게 발사실험…미사일 능력 훨씬 우세"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1일 북한이 전날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장례 절차를 마치고 청와대로 사실상 복귀하고 난 다음에 발사됐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 출석, 북한이 문 대통령 모친상 중 단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한 것은 부적절했다는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사진=조성우 기자]

정 실장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직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한 데 대해선 "NSC 상임위가 이미 예정돼 있는데 그 직전에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상세하게 밝힐 수는 없지만 우리도 북한보다 적지 않게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하고 있다"며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우리의 미사일 능력이 훨씬 우세하고 계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그 외에도 미래 안보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여러 가지 새로운 무기체계를 도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