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무용단 신임 예술감독에 손인영 씨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국립중앙극장은 국립무용단을 새롭게 이끌어갈 예술감독으로 손인영(57) 전 제주도립무용단 상임안무자를 임명한다고 31일 밝혔다.

공개 채용 절차에 따라 선발된 손 신임 감독의 임기는 11월 1일부터 3년간이다.

손 신임 감독은 제주도립무용단 상임안무자·인천시립무용단 예술감독·서울예술단 무용감독 등 지역 무용단체의 안무자 및 예술감독을 역임했다. 또 시·도립단체를 이끌며 창의적인 무용 공연 제작으로 전통의 재창작을 시도해왔다.

국립극장 관계자는 “풍부한 현장 경험과 훌륭한 역량을 갖춘 신임 감독 임명을 통해 국립무용단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일어나길 기대한다”며 “전통과 현대를 융합하는 한국무용의 가능성을 세계로 펼치며 한 걸음 더 크게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