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기 지휘자 “김성혜 첫곡은 '라크메'...콜로라투라의 진수 선사할 겁니다"

11월21일 독창회 지휘 맡아...첫 합동 연습서 고음 퍼레이드 살짝 공개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독창회는 작품보다는 사람을 보고 오죠. 김성혜 소프라노의 장기는 가볍고 경쾌하고 발랄하게 노래하는 '레지에로(leggiero)'입니다. 널리 알려진 레지에로 레퍼토리는 모두 부르니까 와서 들어보세요.”

소프라노 김성혜의 한국 데뷔 10주년 기념 독창회의 지휘를 맡은 김덕기 지휘자는 지난 24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로로스페이스에서 김성혜와 첫 합동 연습을 진행했다. 피아노 반주자로 이영민 오페라 코치가 함께했다.

'김성혜 독창회' 지휘를 맡은 김덕기 지휘자가 김성혜의 노래를 듣고 있다. [정소희 기자]

김 지휘자는 ‘소프라노 김성혜 콜로라투라 아리아 콘서트’에 대해 “오페라 한편에 출연한다거나 3~4명이 함께 나오는 콘서트에서 노래하는 건 부담이 적은데 이건 혼자서 다 끌고가야 되지 않나”라며 “끝까지 같은 컨디션을 가지고 완주를 하는 게 보통 일이 아니라서 신경이 매우 많이 쓰인다”고 말했다.

그만큼 프로그램 구성에도 신중을 기했다. 김 지휘자는 김성혜와 상의 끝에 1부 첫곡으로 들리브 오페라 ‘라크메’ 중 라크메의 아리아 ‘종의 노래’를 선택했다.

그는 “보통 콘서트는 오버처(서곡)로 시작하지만 이번 콘서트는 김성혜의 노래를 기대하고 오는 관객들을 위해 자신의 장기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노래를 먼저 한다”며 “그러고 나서 오케스트라가 프렐류드(전주곡)를 한다”고 소개했다.

'김성혜 독창회'지휘를 맡은 김덕기 지휘자가 이영민 오페라 코치와 악보를 보며 상의하고 있다. [정소희 기자]

김 지휘자는 김성혜의 고난도 노래 중간중간 들어가는 연주곡 선곡에도 신경을 썼다. 그는 “콜로라투라 오페라는 가볍고 빠르고 경쾌한 게 많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잔잔하게 전환할 수 있는 곡들을 넣었다”고 전했다.

이어 “클래식을 잘 모르시는 관객도 있을 거라고 해서 유명한 마스카니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간주곡을 하나 더 넣었다”고 덧붙였다.

김성혜 소프라노, 김덕기 지휘자, 이영민 오페라코치가 연습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소희 기자]

2부 첫 곡은 오펜바흐 오페라 ‘호프만의 이야기’ 중 올림피아의 아리아 ‘새들은 나뭇가지 사이에’로 가볍게 시작한다.

이어 연주곡과 특별게스트인 바리톤 한명원의 솔로곡 사이로 '매드신(광란의 장면)' 주요 레퍼토리를 배치했다. 벨리니 오페라 ‘몽유병의 여인’ 중 아미나의 아리아 ‘아 믿을 수 없어라...아 내 마음속의 충만한 기쁨’과 토마 오페라 ‘햄릿’ 중 오필리아의 아리아 ‘당신들의 놀이에, 친구들이여’, 도니제티 오페라 ‘람메르무어의 루치아’ 중 루치아의 아리아 ‘달콤한 목소리’까지 김성혜의 콜로라투라 절정을 감상할 수 있다.

김 지휘자는 매드신에 대해 “되게 길고 어려운 곡들이다”라며 “모두 만만치 않은 곡이라 오늘부터 한달간 집중 연습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김성혜 소프라노, 김덕기 지휘자, 이영민 오페라코치가 연습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소희 기자]

‘소프라노 김성혜 콜로라투라 아리아 콘서트’는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을 맞아 사회적기업 툴뮤직과 협업해 마련한 공연이다. 이를 통해 장애 청소년 음악가들이 실제 무대에 데뷔해 꿈을 펼칠 기회를 제공한다.

소프라노 김성혜의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는 ‘아임 콜로라투라, 아임 김성혜‘라는 타이틀로 11월 21일 오후 8시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콘서트홀(롯데월드몰 8층)에서 열린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