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케시, 케이뱅크 손잡고 경리 프로그램 제공

'경리나라'서 은행업무 가능…공동 마케팅 추진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웹케시는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와 경리 업무 소프트웨어인 '경리나라'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케이뱅크와 거래하는 기업도 경리나라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거래처 송금, 대금결제 등 은행 업무가 가능하다.

경리나라는 소기업·소상공인 등 규모가 작은 사업자의 경리 업무를 자동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다. 영수증 자동수집, 인터넷뱅킹 기능이 합쳐져 경리업무 부담을 덜어주며 초보자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에는 모바일 버전도 출시됐다.

강원주 웹케시 부사장은 "케이뱅크와 공동 마케팅을 통해 스타트업, 청년 창업자,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경리나라를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웹케시와 케이뱅크가 경리 프로그램 제공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웹케시]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