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 안 팔아요"…편의점 '빅 4', 전면 판매 중지

정부 사용 중단 권고 사흘만…"정부 방침 적극 협조할 것"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미국에서 시작된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의 위험성에 대한 논란이 국내 편의점 판매 및 공급 중단으로 이어졌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점포 수 기준 업계 '빅 4'인 CU·GS25·세븐일레븐·이마트24는 모두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 및 공급을 중단했다. 대상 제품은 KT&G '릴 베이퍼'에 사용되는 '시드 툰드라', 쥴 랩스 '쥴'에 사용되는 트로피칼·딜라이트·크리스프 등 총 4종이다.

정부는 앞서 지난 23일 미국에서 중증 폐질환 유발 논란이 일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 제품에 대한 사용 중단을 권고한 바 있다.

편의점 '빅 4'가 모두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했다. 사진은 서울의 한 편의점 담배 진열대 모습. [사진=아이뉴스24 DB]

이에 GS25가 24일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 4종의 판매를 가장 먼저 중단했으며, 이마트와 삐에로쇼핑, 일렉트로마트도 정부의 위해 성분 분석 결과가 나올때까지 비엔토, 릴렉스 등의 제품 판매를 잠정 중단했다.

또 25일에는 CU가 가향 액상 전자담배 4종에 대한 가맹점 추가 공급을 중단했으며, 이날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도 공급을 끊었다.

GS25와 달리 CU·세븐일레븐·이마트24는 가맹점 피해 최소화를 위해 현재까지 공급된 물량의 판매는 점주 재량에 맡기기로 했다. 다만 세븐일레븐은 정부의 사용 중단 권고문을 가맹점에 부착하고 점주들에게 카운터 등 고객에 직접 노출되는 곳에 진열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업계는 향후 정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성분 분석 결과 및 관련 방침이 확정되면 적극 협조해 나갈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 건강 관련 사안은 엄격한 기준이 적용돼야 한다"며 "정부의 방침에 대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