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죄어오는 검찰…연루 확인시 여권 타격

정경심 투자 사모펀드 개입 의혹…檢 이르면 이번 주 소환 가능성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되면서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도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검찰이 정 교수 구속영장 청구 당시 적시한 혐의는 자녀 입시 비리,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 등 11가지. 법원은 영장 발부를 결정하면서 "혐의가 상당부분 소명됐다"고 인정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 전 장관 개입 여부를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정 교수의 혐의를 알고 있거나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핵심은 정 교수가 지난해 사모펀드 투자처인 2차전지 업체 WFM의 미공개 내부 정보를 입수, 주식 12만주(6억원어치)를 차명으로 매입한 혐의와 관련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 중이던 조 전 장관이 인지 또는 개입했는지 여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 전 장관이 정 교수의 주식 보유 사실을 최소한 미리 알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면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를 받을 수 있다. 이밖에 조 전 장관이 자녀들을 위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증명 서류를 임의로 만들었다는 의혹 등도 수사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은 침묵 속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청와대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정 교수 구속 당시부터 이번 사건과 관련한 언급을 꺼리는 분위기다. 조 전 장관이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는 자체만으로도 여권에 부담인데다 혐의가 드러날 경우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특히 민주당은 지난 9월 조 전 장관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이 무산되자 국회 회의장을 빌려 '국민 청문회' 형식의 해명을 주선하는 등 이른바 '조국 정국' 내내 조 전 장관을 두둔했었다. 검찰 수사 결과 조 전 장관의 해명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날 경우 민주당에 대한 비판 여론도 거세질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 조 전 장관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서울 도심 곳곳에서는 검찰개혁과 조 전 장관 구속 촉구 집회가 각각 이어질 예정이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