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시큐리티, OECD 국제교통포럼 회원사 선정


포드·우버·구글 웨이모 등과 교통정책 공동연구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국내 정보보안 기업 펜타시큐리티시스템이 전 세계 모빌리티 기업과 공동으로 교통정책을 연구한다.

펜타시큐리티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국제교통포럼(ITF)'의 기업협력이사회(CPB) 회원사로 선정됐다고 24일 발표했다.

한국에서는 공기업 인천국제공항공사 외 민간기업으로는 카카오모빌리티에 이어 두번째로 선정된 것. 자동차보안 전문기업으로서는 첫번째 사례다.

왼쪽부터, 김영태 OECD 국제교통포럼 사무총장과 이석우 펜타시큐리티 대표의 모습. [사진=펜타시큐리티시스템]

앞으로 펜타시큐리티는 ITF CPB 회원사 포드, 도요타, 지멘스, 우버, 구글 웨이모 등 전 세계 30여 모빌리티 기업과 함께 교통정책을 공동으로 연구한다. 특히 경제·환경·사회적 관점에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펜타시큐리티는 2007년부터 자동차보안 기술을 연구·개발해왔다. 지난 2015년에는 자동차보안 솔루션 '아우토크립트(AutoCrypt)'를 출시했고, 자동차 해킹 방어, 차량간(V2X) 보안, 전기차 환경(V2G) 보안, 차량용 모바일(V2D) 보안 등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이석우 펜타시큐리티 대표는 "미래차 교통환경에서는 보안이 무조건 선행돼야 한다"며 "선보안 후연결(Secure First, Then Connect) 철학에 따라 세계 선도기업과 협력해 모빌리티 혁신과 안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정 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