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젠, SKB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빅데이터 솔루션 '아이리스(IRIS)' 적용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모비젠은 SK브로드밴드에서 추진중인 '차세대 인터넷데이터센터(IDC) 네트워크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사업'에 주 사업자로 선정돼 시스템 구축에 착수한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번 사업은 SK브로드밴드 IDC에서 운용중인 기존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NMS)을 빅데이터 분석 기반으로 고도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를 위해 차세대 IDC 서비스 품질관리를 위한 통합 NMS 플랫폼을 구축한다.

SK브로드밴드는 앞으로 서울 가산동에 구축중인 대규모 데이터 센터를 비롯한 향후 시스템·고객 확대를 고려해 패키지 플랫폼을 개발한다. 기존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은 IDC 서비스를 이용하는 기업 고객에게 서비스 성능과 트래픽을 모니터링하는 기본적인 운용·관제 중심 환경을 제공해왔다.

SK브로드밴드 'IDC 고객 서비스 품질 강화' 사업 내용 [자료=SK브로드밴드]

모비젠은 이번 사업에서 자사 빅데이터 솔루션 '아이리스(IRIS)'를 적용해 기존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을 빅데이터 기반 통합 플랫폼으로 고도화한다. 특히 애플리케이션의 향후 확장 가능성을 고려해 컨테이너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컨테이너 기술은 앱 구동 환경을 가상화하는 기술로 운영체제(OS) 상에서 직접 앱 실행 환경을 가상화하기 때문에 가상머신(VM)에 비해 가볍고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데이터 센터·클라우드·개인 PC에 이르기까지 쉽고 빠른 배포가 가능해 확장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김대용 모비젠 팀장은 "최근 IDC 서비스를 이용하는 기업 고객이 서비스 품질과 어떤 서비스를 언제, 어떻게 이용했는지를 세분화해 알고자 한다"며 "모비젠은 SK브로드밴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정기자 ejc@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